2004-04-26
김용선
개발에 편자

 

(말굽에 대어 붙이는 `U` 자 모양의 쇳조각을 편자라고 합니다.)

프로그램을 하다보면 때론 욕심이 나서 이런 저런 다양한 기능을 부가하느라고 시간을 많이 쓸때가 있습니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는 거의 사용자(발주자)의 분명한 요구사양이 없이 개발자의 분석에 의해 임의적인 작업이 많아서 좀더 좋은 시스템을 하려는 의욕이 있을 때 그렇지요. 요즘은 특히 내게 있어서 거의 회사의 형편을 알아서 시스템을 만들어 가다가 보니 이런 현상이 심해지는 자신을 발견하면서 오늘은 좀더 냉정해지고 싶어 이 글로 정리를 해 봅니다.
요구사항과 제안사항을 잘 분석.정리하고 개발자로서 실현가능한 선과 사용자의 교육.훈련에 의한 사용가능 여부를 판단하고 개발수준 목표선을 확실하게 설정하자.
이제라도 당장 불필요한 부문은 과감하게 뒤로 미루거나 개발계획에서 제외하자.
사용자의 교육.훈련으로도 충분한 활용이 되지 못할 수준의 부문은 역시 뒤로 미루자.
기업의 이익제고 우선순위를 따라 시스템의 개발 일정을 다시 한번 조정하자.
너무 장기적인 장래성을 보장하려는 고비용의 부문은 배제하고 단기효과를 기대할 수 있도록 순차적 개발계획으로 수정한다.
않되는것은 빨리 않된다고 하자.
"개(犬)발에 편자"라는 속담이 사용자의 자존심을 건드릴만한 표현이긴해서 절대 사용자 앞에서는 이런 말을 쓰진 않습니다.
하지만 여기서야 다 개발자들끼리니까 서슴없이 꺼내어 봅니다.
아! 그러고 보니 그 개발이나 이 개발이나 결국 똑같은 개발이군요. 참! 글쓰다가 새로운 걸 발견했습니다.
그건 그렇고요. 프로그램을 해놓고 몇달이 되었는데 교육을 해봐도 중요성을 보고해 봐도 회사의 여러 여건들은 시스템을 사용할 만한 상황이 아닌겁니다.
딴에는 애써서 잘한다고 해 놓았는데....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472 30여년 전 전산작업실 광경 김용선 2017-10-09
471 Total QC 김용선 2014-11-19
470 세가지 수술, 프로그래머의 직업병일까? 김용선 2012-02-15
469 IT한국 소프트웨어에 약한 5가지 이유(조선일보) 김용선 2011-08-18
468 인터넷에 기술이 있다. 김용선 2011-04-07
467 어께 너머에 기술이 있다. 김용선 2011-04-02
466 58살, 최고(最古)가 아니고 최고(最高)가 되기 위하여. 김용선 2010-03-22
465 눈으로 프로그램한다. 김용선 2007-12-21
464 언제까지 할 수 있을까? 김용선 2007-08-08
463 SW업계 "쓸만한 사람 씨 말랐다" -전자신문 2006.7.28일자- 김용선 2006-07-28
462 문틈으로 본 중국 IT, 놀라운 발전속도. 김용선 2006-01-19
461 노인대학 컴퓨터학과 교수를 하면서 김용선 2005-09-13
460 6개월 간의 나들이. 김용선 2005-02-01
459 소총으로 싸우는 장교. 김용선 2004-12-12
458 4,400억원을 나누어 먹은 사람들 김용선 2004-12-02
457 미숙아를 낳아 놓고... 김용선 2004-09-15
456 내가 만든 DOS프로그램, 아직도 쓰고 있다. 김용선 2004-08-18
455 개발에 편자 김용선 2004-04-26
454 면접요령(?) 김용선 2004-04-06
453 적성과 체질 김용선 2004-01-03
452 딱가리가 되는 각오로... 김용선 2003-12-18
451 전산화의 성과 김용선 2001-06-17
450 전산화 추진방법 김용선 2001-06-17
449 전산화를 위한 준비 김용선 2001-05-30
448 기업전산화의 목적 김용선 2001-01-15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