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글보기
2021-02-11
김용선
살 수도 없고 안 갈수도 없는 서울
살 수도 없고 안 갈수도 없는 서울

서울로 학교를 3년 다녔다.
서울로 직장을 30년이나 다녔다.
나의 부모님과 형과 누이들은 태어나길 서울서 태어났고
나도 6.25전쟁 나고 충남 예산으로 피난을 가지 않았더라면
서울 고향집에서 태어났을 거다.
지금은 부평에 산지 60년이 되지만 절반 이상을 서울로 통학하고 통근했다.
그런데도 나는 서울에서 살 수는 없었다.
서울의 고향집은 61년 전 부모님이 팔아 부평에 집을 사셨고 나는 장가들어 살림났다.
지금 내 아들과 딸 며느리까지 부평 살면서 나처럼 똑같이 서울로 출근해야 하고
서울에 살고 싶어 하지만 만만치 않은 가 보다.
나도 그랬고 아들, 딸 며느리까지 경인선 기차, 전철, 승용차 까지 징그럽게 타고 다닌다.
자식들에게는 서울서 벌거면 서울 살게 해주고 싶었지만 결국 경인선을 계속 타고 다니는 것을 보아야 한다.
집은 그 지역의 [근로소득자]에게 우선해서 분양해주어야 한다.
많은 돈으로 집을 차지하고 세나 받으면서 놀고먹어도 집값은 계속 올라만 가는 것은
과연 정치로 해결할 수 없는 것일까?
하지 않는 것일까?

사진은 2012년 거리뷰 사진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541 되갚으면 안 된다. 김용선 2021-06-08
540 친구 최종원의 시/제부도 김용선 2021-05-10
539 친구 최종원의 시/봄의 유래 김용선 2021-05-10
538 잡소리 김용선 2021-05-10
537 과시하고 싶어서 김용선 2021-05-04
536 야구의 계절이다 김용선 2021-04-25
535 꺼뜨리지 말고 김용선 2021-04-18
534 바다도 감당을 못하니 김용선 2021-04-17
534    공감댓글 최종원 2021-04-20
534      고맙습니다 김용선 2021-04-20
533 미래를 보는 사람 김용선 2021-04-15
532 면(綿) 김용선 2021-03-25
531 한번 쓰고 버려도 싼데 뭘~ 김용선 2021-03-24
530 닦으면 더러운 것이 보인다 김용선 2021-03-10
529 자유케 하리라 김용선 2021-03-06
528 새콤 달콤 매콤 김용선 2021-02-19
527 시-최종원/안개市 김용선 2021-02-17
526 밝을 명 김용선 2021-02-14
525 곱게 늙자 김용선 2021-02-11
524 살 수도 없고 안 갈수도 없는 서울 김용선 2021-02-11
523 Bear Soup 김용선 2021-02-11
522 시-최종원/하신리 김용선 2021-01-27
521 덜 쓰고 덜 먹어 쓰레기를 줄이자 김용선 2021-01-04
520 신호등 김용선 2020-11-23
519 시간이 없다 김용선 2020-11-19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