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글보기
2021-05-10
김용선
친구 최종원의 시/봄의 유래
봄의 유래

품안에 있는 아흔아홉 마리 양보다
길 잃은 한 마리 양을 찾기 위해
봄은 분명히 온다

생의 이쪽과 저쪽
방황의 겉면과 속내를 알 수 없기에
봄은 부지불식간에 온다

그 분이 열외를 만드시는 이유는
일부러 가부좌를 풀고서
기실 멀리까지도 둘러보시려는 생각

그 보폭이 워낙 크고 넓어
주변 삼사백리 정도는
일거에 꽃이 피고 새가 우는데

밥을 안 먹어도 넉넉 살아질 것 같고
그림자마저 분수처럼 일어서서
어떤 일탈도 순식간에 붙잡히는 봄날

오늘도 자꾸만 뒷걸음질하는 설운 마음
이 못난 자식 아픈 손가락을 찾으러
자꾸만 봄이 또 온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541 되갚으면 안 된다. 김용선 2021-06-08
540 친구 최종원의 시/제부도 김용선 2021-05-10
539 친구 최종원의 시/봄의 유래 김용선 2021-05-10
538 잡소리 김용선 2021-05-10
537 과시하고 싶어서 김용선 2021-05-04
536 야구의 계절이다 김용선 2021-04-25
535 꺼뜨리지 말고 김용선 2021-04-18
534 바다도 감당을 못하니 김용선 2021-04-17
534    공감댓글 최종원 2021-04-20
534      고맙습니다 김용선 2021-04-20
533 미래를 보는 사람 김용선 2021-04-15
532 면(綿) 김용선 2021-03-25
531 한번 쓰고 버려도 싼데 뭘~ 김용선 2021-03-24
530 닦으면 더러운 것이 보인다 김용선 2021-03-10
529 자유케 하리라 김용선 2021-03-06
528 새콤 달콤 매콤 김용선 2021-02-19
527 시-최종원/안개市 김용선 2021-02-17
526 밝을 명 김용선 2021-02-14
525 곱게 늙자 김용선 2021-02-11
524 살 수도 없고 안 갈수도 없는 서울 김용선 2021-02-11
523 Bear Soup 김용선 2021-02-11
522 시-최종원/하신리 김용선 2021-01-27
521 덜 쓰고 덜 먹어 쓰레기를 줄이자 김용선 2021-01-04
520 신호등 김용선 2020-11-23
519 시간이 없다 김용선 2020-11-19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