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글보기
2021-10-09
김용선
곫은 속은 알 수가 없다
겉으로는 멀쩡해 보여도 상처를 방치해서 곪아 썩은 경우가 많다.
곪아 터지기 전에는 잘 모르기 때문이다.
처음에 옥도정기 한 방울이면 치료 될 생채기를 내버려 두었다.
별 통증이 없이 서서히 곪아가다가 썩어 문드러지는 꼴을 보게 생겼다.
당장은 아프지만 칼로 째고 고름을 다 빼내야 한다.
새 살이 나는 것을 기대 하면서....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561 돈도 돈 나름 김용선 2022-01-16
560 친구 최종원의 시/그림자 청소 김용선 2022-01-08
559 얘는 아무리 발버둥 쳐도 안될 수 있다 김용선 2022-01-02
558 눈물 없이 살 수 없는 세상 김용선 2021-12-23
557 모호함에도 목숨 걸고 싸운다 김용선 2021-12-18
556 병렬입니다 김용선 2021-12-12
555 빈 손으로 하늘만 보자 김용선 2021-12-03
554 세상이 그냥 바뀐 적이 없다 김용선 2021-12-03
553 허리가 2인치 줄었습니다 김용선 2021-11-15
552 귀한 돈 김용선 2021-11-03
551 숙이실 게요 김용선 2021-10-26
550 세상은 보이는 게 다는 아니다 김용선 2021-10-09
549 곫은 속은 알 수가 없다 김용선 2021-10-09
548 사다리를 쓰자 김용선 2021-08-15
547 지금은 다시 오지 않는다. 김용선 2021-08-12
546 돈 꾸지 마라 김용선 2021-07-30
545 미래는 안보여도 믿음으로 이루는 것 김용선 2021-06-28
544 탈퇴했습니다 김용선 2021-06-24
543 개만도 못한 사람 김용선 2021-06-24
542 오늘은 행복한 날 김용선 2021-06-16
541 되갚으면 안 된다. 김용선 2021-06-08
540 친구 최종원의 시/제부도 김용선 2021-05-10
539 친구 최종원의 시/봄의 유래 김용선 2021-05-10
538 잡소리 김용선 2021-05-10
537 과시하고 싶어서 김용선 2021-05-04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