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사랑 글보기
2019-12-28
김용선
아닌 건 아닌 게 분명한데

아닌 건 아닌 게 분명한데 긴 건 긴 지 잘 모른다.

.

세상이치를 다 알고 사는 사람은 없다.

그래서 긴 게 뭔지 알기 위해 평생 배우려고 애를 쓴다.

하지만 아닌 건 애써 배우지 않아도 쉽게 알 수 있다.

진리를 주장하기는 어려우나

아닌 걸 아니라고는 쉽게 외칠 수 있다.

아마도 하나님이 무지한 우리가 자칫 잘못된 삶을 살까봐

아닌 건 더 쉽게 알도록 만드셨나 보다.

그러니 무식해도 바르게 잘 사는 사람이 많은 것이다.

선과 악은 느낌으로도 아는데

굳이 설명하고 변명하고 변증하려고 하면 수상한 거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 볼까하는 수작이다.

하나님을 속인 것으로 보일 수 있어도 사람의 눈은 속일 수 없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591 잠복소 김용선 2020-06-20
590 아멘봇 김용선 2020-06-19
589 다시 거꾸로 살아보자 김용선 2020-06-13
588 17년간의 141개 기도문을 내렸습니다. 김용선 2020-05-29
587 과정이 목적이다 김용선 2020-05-09
585 하나님 까불지마 김용선 2020-04-25
583 똥손 김용선 2020-04-13
582 관리자인가? 관리대상인가? 김용선 2020-03-15
580 패자부활전 김용선 2020-03-14
579 더러운 물은 없다. 김용선 2020-03-07
578 장로 아는 사람 없어요? 김용선 2020-02-24
577 김동형목사님 인터뷰기사 김용선 2020-02-20
576 일흔 번씩 일곱 번 김용선 2020-02-19
575 개로 살 것인가 자녀로 살 것인가? 김용선 2020-02-10
574 그 분 김용선 2020-02-01
573 용서해요 김용선 2020-01-21
571 아닌 건 아닌 게 분명한데 김용선 2019-12-28
570 고 유지은장로님을 생각하며 김용선 2019-11-28
568 주마가편 김용선 2019-10-07
567 ~든지 김용선 2019-09-14
566 강을 건너 김용선 2019-09-10
562 예수님이 성도들에게 보낸 편지 김용선 2019-07-23
561 열매를 맺어야 한다. 김용선 2019-07-22
560 하기 싫으면 핑계거리를 찾는다 김용선 2019-07-08
559 김동형목사님 인터뷰 기사 김용선 2019-07-03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