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사랑 글보기
2021-05-15
김용선
간호사가 좋다

 

 

사람은 살면서 숱한 위기를 맞아 넘기면서 산다.

특히 몸이 아픈 것만큼 더 큰 위기는 없다.

10년 전 심각하지 않아 생명에는 전혀 문제가 없지만 3가지 수술을 한꺼번에 해야 했던 적이 있었다.

[의사]가 “수술만하면 후유증도 없이 편안하게 살 것입니다“ 했는데

그래도 의사의 단호한 수술결정 압력(?)이 “안 아프고 편하게 해준다.”는 데도

기대하지는 못한 말이어서 어쩐지 원망스러웠던 기억이다.

기어이 3시간 넘게 피를 채우며 째고 자르고 꿰매는 작업(?)을 한 후 회복실을 거쳐서 입원실로 옮겨지고 있었다.

마취가 깨면서 구르는 이동침대에서 처음 듣는 [간호사]의 “제 말 들리세요?“ 하는 소리.

나는 그 [간호사] 말소리를 10년이 지나고도 또렷이 다시 들을 수 있다.

[의사]는 전지전능한 의술로 절체절명의 환자를 살려내지만

[간호사]는 그 살아난 환자를 진짜 살게 하는 것이다.

입원실에 있는 동안 [간호사]의 정성은

[의사]를 고맙게 여기도록 하였고

하루하루 회복되는 나를 볼 수 있게 하면서 평안을 주었다.

[의사]는 죽을 사람에게 “죽으리라” 말해야 한다.

물론 살 수 있는데 죽을 듯이 절망하는 사람에겐 “반드시 산다.”고 말해야 한다.

힘들어도 냉정하게 사실을 말해야 하는 것이 [의사]이다.

예수님처럼.

내가 이웃에게 [의사]처럼 한 적은 없었을까?

마치 [의사]라도 된 것처럼.

마치 [의사]대행이라도 된 것처럼.

살든지 죽든지 그 분이 하실 터인데 함부로 앞서지는 않았을까?

나는 왜 죽게 된 이를 위해 [간호사]처럼 못했을까?

[간호사]는 자격증과 기술로만 일하지 않는다.

사랑의 헌신이 있어 감동까지 나눈다.

“내 양을 먹이라”하심을 받들어

힘들고 지친 이웃을 섬겨 위로와 용기와 희망을 주는

[간호사]처럼 하자.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635 오세관 선교사, 제21회 언더우드 선교상 수상 김용선 2021-10-19
634 아직도 연애해요? 김용선 2021-10-16
633 [거리두기]-II 김용선 2021-09-12
632 [거리두기]-I 김용선 2021-09-09
631 빛으로 살자 김용선 2021-09-06
630 내 뒤를 밟는 빨간 운동화 김용선 2021-08-23
629 나두 그랬어~ 김용선 2021-08-22
628 350여롤의 필름사진을을 스캔했습니다 김용선 2021-08-17
627 걸레만큼보다 더 깨끗이 닦을 수는 없다. 김용선 2021-08-09
626 움켜쥐면 빼앗긴다. 김용선 2021-08-05
625 김성남 목사님 사모님 소천 김용선 2021-07-17
624 도시산업선교회와 조승혁 목사님 김용선 2021-07-14
623 행함 없는 믿음은 가짜-김동원 장로(김동형목사님의 형님) 김용선 2021-07-07
622 사랑은 아무나 하나 김용선 2021-06-30
621 성령의 열매 김용선 2021-06-07
620 돈,돈,돈 김용선 2021-06-01
619 우리 엄마/노은실 김용선 2021-05-15
618 간호사가 좋다 김용선 2021-05-15
617 은인을 따를까 김용선 2021-05-08
616 무릎을 꺾어야 김용선 2021-04-16
615 빠져야 할 옹이 김용선 2021-03-27
614 꽃으로는 오래 남지 못한다 김용선 2021-03-26
613 무시되고 잊혀 진 소명 김용선 2021-03-22
612 나온 똥은 못 먹는다 김용선 2021-03-14
611 인간답게 산다는 것 김용선 2021-02-21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