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사랑 글보기
2021-08-22
김용선
나두 그랬어~

[나두 그랬어~]

이렇게 시작하는 위로의 말이야 말로 진정 위로가 된다.

 

시국이 어려워지면 위로 해 주어야 할 이웃도

용기를 불어 넣어줘야 할 사람도 많다.

 

“난 경험이 없어서 모르겠는데”

“그렇게 힘들어?”

이렇게 시작하는 말로는 어떤 말을 이어도 따뜻한 위로가 될 수 없다.

 

먹고 살자고 피땀 흘려 본 사람이 가난을 위로하고

망해 본 사람이 망한 사람 위로하고

아파 본 사람이 아픈 사람 위로한다.

 

정답은 말해 줄 수는 있어도

신학교와 교회, 목사밖에 모르는 목사님 말씀으로는 위로가 못되기도 한다.

어느 목사님은 그냥 함께 울어주기라도 해야 했다고 했다.

 

[나만 힘든 게 아니구나]생각 하면

조금은 가벼워진다.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635 오세관 선교사, 제21회 언더우드 선교상 수상 김용선 2021-10-19
634 아직도 연애해요? 김용선 2021-10-16
633 [거리두기]-II 김용선 2021-09-12
632 [거리두기]-I 김용선 2021-09-09
631 빛으로 살자 김용선 2021-09-06
630 내 뒤를 밟는 빨간 운동화 김용선 2021-08-23
629 나두 그랬어~ 김용선 2021-08-22
628 350여롤의 필름사진을을 스캔했습니다 김용선 2021-08-17
627 걸레만큼보다 더 깨끗이 닦을 수는 없다. 김용선 2021-08-09
626 움켜쥐면 빼앗긴다. 김용선 2021-08-05
625 김성남 목사님 사모님 소천 김용선 2021-07-17
624 도시산업선교회와 조승혁 목사님 김용선 2021-07-14
623 행함 없는 믿음은 가짜-김동원 장로(김동형목사님의 형님) 김용선 2021-07-07
622 사랑은 아무나 하나 김용선 2021-06-30
621 성령의 열매 김용선 2021-06-07
620 돈,돈,돈 김용선 2021-06-01
619 우리 엄마/노은실 김용선 2021-05-15
618 간호사가 좋다 김용선 2021-05-15
617 은인을 따를까 김용선 2021-05-08
616 무릎을 꺾어야 김용선 2021-04-16
615 빠져야 할 옹이 김용선 2021-03-27
614 꽃으로는 오래 남지 못한다 김용선 2021-03-26
613 무시되고 잊혀 진 소명 김용선 2021-03-22
612 나온 똥은 못 먹는다 김용선 2021-03-14
611 인간답게 산다는 것 김용선 2021-02-21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