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글보기
2021-10-26
김용선
숙이실 게요
머리를 깎으러 이발소를 가기도하고 미용실을 가기도 하는데
미용실(영어를 워낙 좋아들 해서 이것도 헤어삽이라 하지요?)을 가면 딴 나라 사람들 같은 말을 들어야 한다.
“앉으실 게요”
“조금 숙이실 게요”
“머리 감으실 게요”
처음 20여 년 전에 명동 회사 옆 미용실서 머리를 깎을 때
계속 “~게요 ~게요” 하는데 자기가 한다는 건지 날 보고 하라는 건지 당황이 되었었다.
이젠 그 말이 그 말이려니 한다.
손님에게 “앉으세요“, ”숙이세요” 하는 명령조의 말을 하는 것보다 좀 부드럽게 하려는 의도가 이런 말투를 만들어 내지 않았을까 싶다.
방송을 통해 기상천외한 줄임말들이 수없이 만들어져 나오고
이걸 모르면 시대에 처진 사람이 될 부담까지 생긴다.
말이 변하고 바뀌어 간다.
외국어까지 섞여가면서.


글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555 빈 손으로 하늘만 보자 김용선 2021-12-03
554 세상이 그냥 바뀐 적이 없다 김용선 2021-12-03
553 허리가 2인치 줄었습니다 김용선 2021-11-15
552 귀한 돈 김용선 2021-11-03
551 숙이실 게요 김용선 2021-10-26
550 세상은 보이는 게 다는 아니다 김용선 2021-10-09
549 곫은 속은 알 수가 없다 김용선 2021-10-09
548 사다리를 쓰자 김용선 2021-08-15
547 지금은 다시 오지 않는다. 김용선 2021-08-12
546 돈 꾸지 마라 김용선 2021-07-30
545 미래는 안보여도 믿음으로 이루는 것 김용선 2021-06-28
544 탈퇴했습니다 김용선 2021-06-24
543 개만도 못한 사람 김용선 2021-06-24
542 오늘은 행복한 날 김용선 2021-06-16
541 되갚으면 안 된다. 김용선 2021-06-08
540 친구 최종원의 시/제부도 김용선 2021-05-10
539 친구 최종원의 시/봄의 유래 김용선 2021-05-10
538 잡소리 김용선 2021-05-10
537 과시하고 싶어서 김용선 2021-05-04
536 야구의 계절이다 김용선 2021-04-25
535 꺼뜨리지 말고 김용선 2021-04-18
534 바다도 감당을 못하니 김용선 2021-04-17
534    공감댓글 최종원 2021-04-20
534      고맙습니다 김용선 2021-04-20
533 미래를 보는 사람 김용선 2021-04-15
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